"띠동갑? 걱정 NO"..'너노들' 클래식 가미한 청춘 미스터리 로코[종합]

신도림=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08.01 15:45 / 조회 : 773
image
'너의 목소리가 들려' 출연진./사진=김창현 기자


'너의 목소리가 들려'가 클래식을 가미한 청춘 미스터리 로맨틱 코미디로서의 출발을 알렸다.

1일 오후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 홀에서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최상열, 이하 '너노들')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정미 감독, 연우진, 김세정, 송재림, 박지연이 참석했다.

'너노들'은 살인 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 홍이영(김세정 분)이 수상한 음치남 장윤(연우진 분)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맨틱 코미디다.

이날 이정미 감독은 "저희 드라마가 미스터리, 로코, 음악적인 장르가 복합적이어서 배우분들과 스태프 분들이 고생을 많이 하고 있다. 더운 여름에 시청자분들이 끝까지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저희가 '미스터리 불면 로맨스'라는 이름으로 홍보가 되고 있다. 간단히 줄거리를 말씀 드리면 1년 전 벌어진 사건에 기억을 잃어버린 팀 파니스트에게 접근한 의문한 남자와, 그 둘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 로맨스, 오케스트라를 배경으로 네 명의 남녀가 비밀을 풀어가는 이야기가 담겼다"라고 작품을 설명했다.

또한 이 감독은 관전 포인트에 대해 "미스터리 로코에 음악적인 요소가 복합적이기 때문에 마냥 어둡지도 않으면서도, 밝지도 않은 이질적인 요소가 섞인 작품이니 볼거리와 함께 들을 거리도 있다"라고 짚었다.

연우진은 "내면의 쓸쓸함과 함께 디테일을 주며 연기를 하는 재미가 있는 것 같다"라며 연기에 중점을 주는 포인트를 설명하며 "연기적인 욕심과 함께 이 작품이 주는 메시지가 굉장히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 나아가는 청춘들에게 위로가 되고자 하는 내용이 있었다"라며 작품 선택 배경을 밝혔다.

송재림과 박지연은 각각 클래식 지휘와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것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송재림은 "클래식을 구별 하는 것이 너무 어려웠다"라고 고충을 토로했고, 박지연은 "잘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 힘들었다"라며 바이올린 연주를 연기하는 것에 어려움을 드러냈다.

image
연우진과 김세정./사진=김창현 기자


김세정과 연우진은 띠동갑 케미스트리로도 눈길을 끈다. 김세정은 연우진과의 띠동갑 케미에 대해 "저는 '애늙은이' 같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선배님들과 연기를 할 때 더 편했던 것 같다. 그리고 선배님들이 되게 영하면서 동안이셔서 그런 것을 못 느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이 차가 많이 나서 그런 것 때문에 위안을 삼거나 위로를 받았던 적이 많았던 것 같다"라고 오히려 나이 차가 많아 좋았다고 전했다.

연우진 역시 "저는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배우들과 연기를 많이 했다"라며 "저는 오롯이 배우로서 다가가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고 베테랑다운 모습을 보였다.

박지연은 건강 상태에 대해 언급했다. 박지연은 올해 초 야윈 모습을 보여 팬들의 걱정을 산 바 있다. 이에 박지연은 "건강을 걱정하실 필요는 전혀 없다"라고 일축했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가장 유의하고 있는 점이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음악적인 부분이 들어가서 힘든 부분이 있는데, 과거 미스터리와 현재의 이야기를 유기적으로 잘 엮어서 최대한 구조를 쉽게 전달하는 것이 관건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너노들'은 오는 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