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에이틴' 이어 청춘물..'공감' 노력"

강남=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7.22 14:56 / 조회 : 78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신승호 /사진=뉴스1


배우 신승호가 웹드라마 '에이틴'에 이어 '열여덟의 순간'로 연이어 청춘물을 선보이는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극중 완벽함 뒤에 어두운 내면을 지닌 마휘영 역의 신승호는 "내가 배우 활동을 하기 전 축구선수를 했는데, TV로 보던 분들과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좋다"며 "김향기 씨와 호흡을 맞춰서 좋다"고 말했다.

'에이틴'을 통해 얼굴을 알렸던 신승호는 이번 작품 출연 소감으로 "부담감도 있었지만, 내가 지금 25살인데 이 나이에 감성 청춘물을 하게 된 것에 감사했다"며 "에이틴도 이번 작품도 '공감'이란 키워드 속에 현실적인 문제들을 담백하게 다룬 것 같다.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살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