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안성기 "구마 사제 위해 특별하게 준비한 것 없어" 너스레

건대입구=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7.22 16:41 / 조회 : 71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안성기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안성기가 영화 '사자' 속 구마 사제 역할을 하면서 특별하게 준비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 그리고 김주환 감독이 참석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다.

안성기는 극중 구마 사제 안신부 역을 맡았다. 안신부는 한국에 숨어든 검은 주교를 찾아나서는 신부다.

이날 안성기는 "특별하게 한 것은 없다. 라틴어를 배웠다. 제가 성당 신자로서 몸에 많이 익혀져 있었다. 그래서 오히려 쉽게 접근됐다"고 말했다.

이어 "개릭터는 긴장감이 있는 영화다. 재미도 있으면 쉬었다 가면 좋지 않을까해서 재밌는 감정도 넣었다. 보니까 쉬어가는 부분을 좋아하는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자'는 오는 31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