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방수포 걷었다' 대전 한화-SK전, 그라운드 정비로 10분 지연시작 [★현장]

대전=심혜진 기자 / 입력 : 2019.07.11 18:18 / 조회 : 873
image
대형 방수포가 걷히고 그라운드 정비를 시작한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사진=심혜진 기자
대형 방수포가 걷혔다. 관중 입장도 시작됐다. 다만 그라운드 정비로 1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릴 예정인 한화-SK전이 오후 6시 40분경에 개시돌 예정이다.

이날 대전 지역에는 오전부터 비가 흩뿌렸다. 오락가락 하던 비는 오후 5시를 기점으로 세차게 내리기 시작했다. 비 예보가 없었지만 비는 더욱 굵어졌다. 결국 대형 방수포가 깔렸다. 관중 입장도 지연됐다.

하지만 오후 6시가 되면서 비가 멎었고, 대형 방수포는 걷혔다. 양 팀의 선수들은 그라운드로 나와 몸을 풀기 시작했다. 관중 입장도 시작됐다.

다만 그라운드 정비로 경기 개시 시간은 약 10분 정도 지연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