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폭한기록' 류덕환 "5년전 찍은 영화..이제 늙었다고"

용산=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7.08 16:14 / 조회 : 676
image
류덕환 / 사진='난폭한 기록' 스틸컷


배우 류덕환이 5년 만에 내놓게 된 영화 '난폭한 기록'을 개봉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난폭한 기록'(감독 하원준)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난폭한 기록'은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형사 기만(정두홍 분)과 한번 물면 놓지 않는 특종킬러 VJ 국현(류덕환 분)의 리얼한 동행취재기를 담은 범죄 액션영화다.

류덕환은 "영화가 개봉하기까지 오래 걸렸는데 감회가 새롭다. 촬영하는 짧은기간 즐겁게 찍었던 기억이 있다. 흑산도 섬에 갇혀서 촬영을 했다. 섬에 갇혀 있다가 나왔는데, 그 이후 (군 입대로) 2년동안 딴데 갇혀 있었다"라고 웃었다.

류덕환은 "영화에 제 화면이 나오자마자 두홍이 형이 저에게 '늙으셨어요'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한편 '난폭한 기록'은 7월 11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