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뷰] 'FA컵 역대급 이변' 수원·상주 4강 극적 생존! 화성·대전코레일 새역사 (종합)

수원월드컵경기장=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7.03 22:14 / 조회 : 1923
image
수원 삼성 선수단.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FA컵에서 이변이 속출했다. 강원FC와 경남FC(이상 K리그1)가 탈락, 4강에서 K리그1 팀은 수원 삼성과 상주 상무만 남게 됐다. 이변의 주인공은 3부리그의 대전코레일(내셔널리그)과 4부리그의 화성FC(K3 리그 어드밴스)였다.

수원 삼성은 3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3078명 입장)에서 펼쳐진 경주한수원과 2019 KEB하나은행 FA컵 8강전에서 연장 120분 동안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 혈투 끝에 승부차기 스코어 3-1로 승리했다. 경주한수원은 앞서 두 명의 키커가 모두 실축한 끝에 세 번째 키커는 성공시켰으나 마지막 키커마저 실축, 고배를 마시고 말았다.

이로써 수원 삼성은 4년 연속 FA컵 4강 진출에 성공, 5번째 FA컵 우승을 향해 한 발 더 나아갔다. 수원은 2002, 2009, 2010, 2016년까지 4개 FA컵 대회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반면 경주한수원은 팀 역대 FA컵 최고 성적인 8강에 만족해야만 했다.

같은 날 벌어진 나머지 두 경기에서는 이변이 속출했다. 오후 7시에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와 화성FC의 경기에서는 화성FC가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화성FC는 4부 리그 격인 K3 리그 어드밴스 팀들 중 사상 처음으로 4강 무대를 밟은 팀이 됐다.

또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FC와 대전코레일의 8강전에서는 대전코레일이 후반전에만 2골을 터트린 끝에 2-0 완승을 거두며 역시 4강에 올랐다.

image
경주한수원 선수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로써 수원 삼성 및 전날(2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상주 상무-창원시청전에서 2-1로 승리한 상주 상무가 FA컵 4강에서 유이하게 살아남은 K리그1 팀이 됐다.

이날 수원 삼성은 바그닝요와 타가트가 최전방 투스트라이커로 선 가운데, 염기훈, 양상민, 김종우, 고명석, 박형진, 구자룡, 홍철, 민상기, 노동건 골키퍼가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 경주한수원은 정규진 골키퍼를 비롯해 이우진, 서명식, 김동권, 김태봉, 임성택, 김민호, 윤태수, 김창대, 주한성, 김민규가 선발로 출전했다.

수원 삼성은 전반 시작 12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타가트가 페널티 아크 근처서 바그닝요와 2:1 패스를 주고받으며 문전으로 침투해 들어갔다. 이어 타가트가 노마크 기회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상대 골망을 갈랐다.

수원은 득점 이후에도 계속해서 경주한수원을 몰아붙였다. 그러나 마침표가 부족했다. 결국 전반 종료 직전 경주한수원의 동점골이 터졌다. 김창대가 예리하게 찔러준 침투 패스를 향해 임성택이 쇄도했다. 이어 페널티 박스 왼쪽 대각선 지점에서 왼발 슈팅으로 툭 차 넣으며 승부를 1-1 원점으로 돌렸다.

image
화성FC 선수단.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전반을 1-1 상태에서 마친 가운데, 경주한수원은 5명의 수비와 4명의 미드필더를 배치하며 수비를 더욱 두텁게 했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후반 12분 바그닝요를 빼는 대신 유주안을 투입했다.

후반 19분 오른쪽에서 넘어온 짧은 크로스에 이어 혼전 상황에서 유주안이 골을 터트렸으나 주심과 부심의 합의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결국 1-1 동점 상황에서 연장전에 돌입했다. 그리고 연장 전반 13분 경주한수원의 역전골이 터졌다. 경주한수원이 수원 수비의 실수를 틈타 볼을 가로챈 뒤 김민규가 공을 몰고 페널티 지역으로 치고 들어갔다. 이어 페널티 박스 왼쪽 대각선 지점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려 수원 삼성의 골망을 흔들었다. 2-1 역전 성공.

하지만 수원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연장 후반 6분 염기훈이 문전에서 헤더로 떨어트린 공을 수비수 고명석이 침착하게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승부를 2-2 동점을 이뤄냈다. 결국 120분 동안 승부를 가르지 못한 두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수원 삼성이 웃었다.

image
대전코레일 선수단.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