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비행기 지각? "제시간 도착..서류 문제 때문"(공식)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6.21 09:15 / 조회 : 3137
image
세븐틴 /사진=김휘선 기자


그룹 세븐틴이 비행기 탑승 지각 건에 "제시간에 도착했지만 예기치 못한 서류 문제가 발생하게 됐다"고 상황을 밝혔다.

21일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 측은 스타뉴스에 비행기 탑승 지각과 관련해 "갑작스럽게 서류 문제로 공항에서 붙잡아서 30분가량 늦어졌다. 아울러 기상 악화로 원래 비행기가 30분 지연 출발 예정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세븐틴은 지난 17일 일본 오키나와에서 공연을 마치고 나하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 과정에서 이들이 탄 비행기는 4, 50분가량 출발이 지연됐고, 온라인 상에 세븐틴으로 인해 비행기가 한 시간 가까이 연착됐다는 이야기들이 퍼져나갔다.

이에 플레디스 측은 "세븐틴과 스태프들은 시간 내 항공사 체크인을 마쳤지만, 갑작스럽게 오키나와 공항 측에서 이들을 붙잡아 서류를 작성하며 30분 정도 늦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플레디스에 따르면 세븐틴과 스태프들은 항공사로부터 재입국 서류를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는 안내를 받고 비행기 탑승 수속을 진행했다. 때문에 세븐틴은 제시간 내에 비행기에 도착해 수하물까지 실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플레디스는 "일본 출국 시 재입국 예정 승객은 랜덤으로 진술서를 작성한다. 세븐틴의 경우 일본 비자가 있어서 보통은 작성하지 않는다. 항공사 측도 재입국 서류를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기 때문에 체크인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플레디스 측은 "의도한 건 아니지만 저희 때문에 출발 시간이 지연된 점은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