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흥식 대행의 진담? "이범호, 만루 상황서 대타 고려" [★현장]

광주=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6.19 18:00 / 조회 : 962
image
박흥식 감독 대행.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박흥식(57) KIA 타이거즈 감독대행이 현역 은퇴를 앞둔 이범호(38)에 대해 언급했다. 만루에서 강한 면모를 보였던 타자인 만큼 대타 기용을 충분히 해볼만 하다고 했다.

박흥식 감독은 19일 광주 SK전을 앞두고 이범호의 선수단 합류 소식을 전하며 "1군 선수들과 동행하며 잠실 등 가는 구장마다 추억을 되살리길 바란다. 일단 훈련을 소화하며, 1군 등록될 몸 상태를 만들 예정이다. 대타로도 충분히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범호는 통산 KBO 리그 1995경기에 나서며 2000경기 달성에 딱 5경기를 남겨뒀다. 이에 KIA 구단과 박 대행은 오는 7월 13일 광주 한화전 은퇴식을 치를 때까지 이범호의 특수한 상황을 최대한 배려할 예정이다.

"인격적으로 훌륭한 선수이기도 하고, 많은 선수들에게 존경도 받았다. 상당히 아쉽다"는 심경을 전한 박 대행은 "만루에서 이범호를 대타로 내는 것을 실제 고려를 했고, 생각도 했다. 의미도 있고, 고려해볼 수도 있는 방법"이라고 전했다.

이범호는 그야말로 만루 상황에서 매우 강했다. 최근 10년간 만루 상황에서 맞이한 117타석 가운데 92타수 36안타(12홈런)이라는 어마어마한 기록을 남겼다. 타율로 따지자면 만루 상황서 0.391이라는 높은 수치를 찍었다. 그렇기에 충분히 가능한 기용 방법이다.

이 소식을 들은 이범호는 "모 아니면 도면 가능한데, 팀에 피해가 가면 안 된다"며 "점수 차이가 꽤 날 경우에 넣어주시면 감사하다. 그래도 팀에 미안할 것 같다. 팀이 1등 하면 그럴 텐데, 그런 상황이 아니다. 언제 어떤 상황에서 내보내실 지 모르니 몸을 잘 만드는 것이 최우선 목표"라는 생각을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