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 아기고양이와 뽐낸 귀여움.."엄마가 저를 빌려 귀여운 척"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06.04 05:39 / 조회 : 23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써니./사진=써니 인스타그램


가수 써니가 아기 고양이와 함께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써니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려하째양 후츄애양"이라는 고양이 말투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써니는 '저는 아직 삐약하고 울어요. 고양이 맞아요. 쥐 아니에요. 엄마는 저를 빌려 귀여운 척을 하고 있어요. 사실 저는 안 귀여워요. 저는 사실 '상 남자'예요. 다 물어뜯어버리겠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사진 속 써니는 고양이를 안은 채 입술을 내밀어 귀여움을 자아낸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후추 귀여워", "아름다워요", "사랑스러워" 등 다양한 반응을 내놓았다.

써니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쉘위치킨'에 출연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