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퓸' 하재숙, 자살 앞두고 택배 개봉→고원희로 변신

문솔 인턴기자 / 입력 : 2019.06.03 22:26 / 조회 : 9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퍼퓸' 방송화면


드라마 '퍼퓸'에서 하재숙이 자살을 앞두고 택배를 개봉하자 고원희로 변신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 드라마 '퍼퓸'(연출 김상휘, 극본 최현옥)에서 민재희(하재숙 분)가 민예린(고원희 분)으로 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재희는 아이돌 스타 윤민석(김민규 분)의 모형을 앉혀놓고 "젊음, 미래, 꿈 등이 내게도 있었는데"라며 씁쓸하게 과거를 회상했다.

민재희는 바람 피우는 남편 김태준(조한철 분)과 가정 법원을 가기 전, 남편이 오기 전에 동반자살을 계획했다. 김태준은 가정 법원에 가기 전 설레는 모습을 드러냈다.

이때 민재희에게 택배가 도착했다. 수령인은 분명히 민재희가 맞지만 주문하지 않았던 택배 안에는 향수가 들어있었다. 향수를 맡은 민재희는 그녀가 원했던 날씬하고 예쁜 모습으로 완전히 탈바꿈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