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골든타임 3분 발언 막말은 아냐"..네티즌 비난 쇄도

김혜림 기자 / 입력 : 2019.06.03 10:30 / 조회 : 4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뉴시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헝가리 유람선 참사 관련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고 말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막말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3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 따르면 민 대변인의 헝가리 유람선 참사 관련 막말 파문에 대해 보도했다.

'뉴스투데이'에 따르면 민 대변인은 MBC와 통화를 통해 "골든타임이 3분이라는 건 상식적인 얘기"라며 "속도를 강조한 문 대통령의 대응을 비판하는 의견들을 대변했을 뿐이며 막말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1일 민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타깝다. 일반인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해당 게시글이 논란이 되자 민 대변인은 '안타깝다'는 문구를 뺀 뒤, "문재인 대통령은 구조대를 지구 반 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는 문장을 추가했다.

이와 관련 여야 4당은 "비극적인 사고마저 정쟁의 소재로 삼았다"며 일제히 비판했다. 또 네티즌들은 "구조작업과 실종자 수색이 한창인 상황에서 부적절한 발언이다", "막말이 아니라니" 등 비난이 쏟아내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