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일대 '붉은 수돗물'→수질 정상?→급식 중단·주민 '불안'

김혜림 기자 / 입력 : 2019.06.03 09:52 / 조회 : 515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뉴스1
인천 서구 일대에서 30여 시간가량 붉은 수돗물이 나와 관계 당국이 대응에 나섰다.

지난 2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1시30분부터 31일 오후 6시까지 인천시 서구 검암, 백석, 당하동 지역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와 서구는 해당 지역 학교와 아파트 일대에 병에 담긴 수돗물을 공급했으면 원인 규명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결과 붉은 수돗물 발생 원인은 지난 30일 풍납 및 성산 가압장의 전기 공사로 가동이 중지되면서 비롯됐다. 상수도사업본부가 설비 검사를 위해 관로를 교체하다가, 이물질이 섞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인천시 측은 수질 검사에선 적합 판정이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대 초중고교 10곳이 급식을 중단했고, 주민들은 여전히 큰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