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두바이·적도기니 총 4,200억 원 수주!

채준 기자 / 입력 : 2019.05.27 16:12 / 조회 : 710
  • 글자크기조절
image
적도 기니 바타공항 조감도/사진제공=쌍용건설


쌍용건설이 올해도 본격적인 해외수주 행진을 시작했다.

쌍용건설은 최근 2,000억원 규모의 두바이1 레지던스와 약 2,200억원 규모의 적도기니 BATA(바타) 국제공항 공사를 단독으로 수주했다.

지난해 말 약 8500억원의 싱가포르 도심지하고속도로 2개 PJT 를 수주한 이후 5개월 만의 성과이다.

두바이 1 레지던스는 지상 44층 2개동 규모로 Zabeel Park 인근 두바이 최고 중심 주거지인 Kifaf 지역에 들어설 최고급 레지던스로 숫자 1이 서로 마주보고 있는 듯한 외관이 특징이다. 지상 36층에서 42층까지는 Link Bridge로 연결되며 이곳에는 주거시설 외에도 수영장과 공원 등 주민 편의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쌍용건설이 디자인 & 빌드 방식으로 수주한 적도기니 BATA 국제공항은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의 공항청사 터미널과 부속동, 주차빌딩 등을 신축하는 프로젝트로 발주처는 적도기니 정부(조달청)이다.

쌍용건설은 그 동안 적도기니에서 보여준 고품질 시공능력을 인정받아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중국 등 세계 유수의 건설사들을 물리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실제로 쌍용건설은 2011년 적도기니 진출 이래 2018년 완공한 Mongomeyen(몽고메엔) 국제공항을 비롯해 호텔, 성당 등 다수의 프로젝트롤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적도기니 정부로부터 고품질 건설을 통해 국격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약 1조6,000억원 규모의 해외 수주를 통해 업계 6위의 실적을 달성했는데 올해도 여세를 이어가 해외건설 강자의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