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마동석 "액션촬영 중 손으로 김무열 가죽재킷 찢어"

용산=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5.07 16:40 / 조회 : 447
image
마동석 김무열 /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마동석이 김무열과 액션신을 촬영하던 도중 손으로 가죽 재킷을 찢었다고 말했다.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악인전'(감독 이원태)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참석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마동석은 김무열과의 액션 비하인드를 묻는 질문에 "영화 초반에 둘이서 제 집에서 싸우는 장면이 있었다"라며 "그때 공교롭게 김무열 배우가 가죽점퍼를 입었는데, 유독 그 점퍼가 하나 뿐이였다. 첫 액션 장면에서 손으로 잡고 김무열 배우를 넘기는건데, 그 장면에서 손 모양으로 가죽이 찢어졌다. 그래서 그 옷을 기워서 입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무열은 "정말 무서웠어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악인전'은 5월 1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