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연패 탈출' 김기태 감독 "팬들에 너무 죄송... 좋은 모습 보이겠다" [★인터뷰]

고척=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04.27 20:28 / 조회 : 1096
image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마침내 연패를 끊어냈다. 키움 히어로즈에 짜릿한 재역전승을 따내며 9연패에서 벗어났다. 김기태 감독이 경기 후 팬들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을 동시에 남겼다.

KIA는 2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정규시즌 키움전에서 9회초 터진 안치홍-김주찬의 적시타에 힘입어 6-4의 승리를 따냈다.

지긋지긋한 9연패 탈출이었다. 2-4에서 7회초 2점을 내며 동점을 만들었고,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2점을 내며 웃었다.

선발 조 윌랜드는 7이닝 7피안타(2피홈런) 무사사구 5탈삼진 4실점의 역투를 펼쳤다. 이어 전상현이 ⅔이닝 2탈삼진 무실점, 하준영이 ⅓이닝 1탈삼진 무실점을 더했다. 새로운 마무리 문경찬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데뷔 첫 세이브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안치홍이 결승타를 치며 2안타 2타점을 올렸고, 최형우가 2안타 2볼넷을 만들었다. 김주찬도 쐐기 적시타를 때렸다. 1안타 1타점. 김선빈의 2안타 2득점도 있었다. 끈질긴 승부를 펼치며 승리를 가져왔다.

경기 후 김기태 감독은 "그동안 선수단 모두 마음고생 많았다. 팬들에게도 너무나 죄송했다. 오늘 경기 이후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