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스쿨데이' 대흥행! 전교생이 20% 가격에 야구 관람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9.04.23 15:17 / 조회 : 1166
  • 글자크기조절
image
NC 다이노스의 '스쿨데이' 이벤트가 인기몰이에 한창이다. /사진=NC다이노스 제공
NC 다이노스의 '스쿨데이' 이벤트가 인기몰이에 한창이다. 올해 예상 참가자가 2만명에 달한다. 2016년부터 누적 인원은 이미 3만명을 넘었다.

NC가 야구를 통해 경남지역 청소년의 꿈을 키우는데 앞장서고 있다. 연고지역 초∙중∙고 학교를 대상으로 한 스쿨데이 행사가 그 중심에 있다.

NC 다이노스 스쿨데이는 NC 홈경기를 전교생이 함께 관람하고 다양한 체험을 경험하는 프로그램이다.

NC는 사회공헌 차원에서 스쿨데이 참여 시 학생들이 정가 대비 약 20% 가격(외야 일반석 1000원, 내야 일반석 2000원)으로 야구를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구 및 시타, 애국가, 장내 아나운서 체험, 응원단상 공연, 그라운드 포토타임 등의 다양한 이벤트도 경험 가능하다.

16시즌 시작한 스쿨데이는 2016년 13개 학교 5226명, 2017년 18개 학교 8879명, 2018년 42개 학교, 1만9838명이 참여했다. 올해는 벌써 38개 학교가 진행 및 예약했으며 참여 확정인원은 1만4156명으로 이번 시즌 50개 학교 2만여명 학생들의 참여가 예상된다.

행사에 참여한 무학여자고등학교 2학년 이연우 학생은 "스쿨데이를 통해 친구들과 야구장에서 소중한 추억을 만들 수 있어서 좋다. 또 내가 나고 자란 동네에 대한 좋은 기억으로도 남을 것 같다"며 "스쿨데이 참여로 주위 친구들에게 자랑할 수 있어 좋다. 아직 경험하지 못한 친구들이 많이 부러워한다"고 말했다.

2016년부터 스쿨데이 행사를 경험한 칠성중학교 김준호 교사는 "학생들이 스쿨데이와 같은 스포츠 문화 활동을 통해 건강하게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라며 올해도 스쿨데이 신청 계획을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