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김승수, 달라붙는 샌드플라이에 "우리 애들"[별별TV]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4.20 21:41 / 조회 : 12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정글의 법칙 in 태즈먼'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승수가 샌드플라이의 습격에 시달렸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태즈먼'에서는 김승수가 샌드플라이의 공격에 힘들어했다.

김승수는 시종일관 자신만 따라다니는 샌드플라이를 보며 "샌드플라이와 전생에 연이 있었나보다"라며 한숨 쉬었다. 윤박은 그런 김승수의 모습에 "형한테만 (샌드플라이가) 엄청 달라붙는다"고 말했다. 이에 김승수는 "우리 애들이다 우리 애들"이라며 자포자기한 듯 너스레를 떨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승수는 "정말 눈 앞에 샌드플라이가 계속 바글바글하다. 다른 부족원들 옆에는 하나도 없다"며 "샌드플라이의 아버지로 불리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식사시간. 일렬로 앉은 병만족 사이에서도 김승수의 곁에만 샌드플라이가 가득했다. 김승수는 "오죽했으면 잘 때 망을 뒤집어썼겠냐"고 고충을 토로했다.

옆자리에 있는 김병만도 뜻밖의 샌드플라이 피해자가 됐다. 김병만은 "반대쪽에 앉은 줄리엔 강 옆에는 하나도 없다"며 결국 줄리엔강의 옆자리로 대피했다.

지켜보던 김승수는 "먹기도 많이 먹었다"며 입에서 샌드플라이를 뱉어내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