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독도 지킴이' 호사카 유지 출연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4.05 14:20 / 조회 : 66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1년째 독도를 연구 중인 '독도 지킴이' 호사카 유지가 '대화의 희열2'에 출격한다.

KBS 2TV '대화의 희열2'은 시대를 움직이는 '한 사람'의 명사와 만나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는 토크쇼다. 그 어떤 토크쇼에서도 들을 수 없는 한 사람의 솔직한 인생 이야기, 그로부터 뻗어 나가는 다양한 대화 주제가 시청자들에게 화두를 던지며 울림을 전하고 있다. 앞서 요식업계 대부 백종원,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라디오DJ 배철수가 출연해 방송 후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런 가운데 6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2'를 찾은 4번째 게스트는 '독도 지킴이'로 유명한 호사카 유지 교수다. 호사카 유지는 독도, 일본군 위안부 역사 왜곡에 대해 그 누구보다 치열하게 연구하고, 일본의 주장에 맞서 증거를 찾아온 인물이다.

일본에서 나고 자란 그가 왜 이토록 독도 연구에 몰입하고 있는 것일지, 궁금증을 자극할 수밖에 없다. 이날 호사카 유지는 한 학생의 우연한 질문으로 시작해 21년간 독도에 대한 자료를 찾아다녔던 일들을 털어놓았다고. 이 과정에서 일본인들로부터 악플과 감시를 받았던 일화도 말해 충격을 더했다. 과연 호사카 유지는 어떤 계기로 독도를 연구하게 됐고, 한국에 오게 된 것일까.

또한 호사카 유지는 2003년 국적을 한국으로 바꾸며, 완전한 한국인이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호사카 유지가 개명을 하지 않는 이유는 "일본 이름을 쓰면서 독도가 한국 영토라는 것을 주장해야 더 효과적이지 않을까"라는 생각 때문이라고. 이어 그는 "독도는 한국 땅"이라는 명확한 증거를 논리적으로 제시하며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는 후문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