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X로이킴X에디킴, '슈스케K4' 친구들의 몰락[스타이슈]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4.05 11:12 / 조회 : 89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가수 에디킴(29·김정환)이 '정준영 단톡방' 멤버였으며 불법 촬영물을 공유했다는 혐의가 확인됐다.

지난 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에디킴을 지난달 31일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에디킴은 앞서 일명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밝혀진 4명의 연예인들에 이어 다섯 번째로 입건됐다.

앞서 경찰은 정준영이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대화방은 모두 23개, 참여자는 16명으로 파악했다. 이중 8명을 입건했는데 여기에는 에디킴을 비롯해 정준영과 최종훈(29), 승리(29·이승현), 로이킴(26·김상우)가 포함되어 있다. 경찰은 에디킴, 로이킴 외에도 단체 대화방에 참여하거나 관련 의혹이 있는 다른 연예인들을 대상으로도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에디킴까지 정준영 몰카 파문에 연루됐다는 게 확인된 가운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에디킴이 지난달 31일 경찰조사를 받았다. 에디킴은 단톡방에 속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몰카 등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적이 없음이 확인됐다"며 "다만 온라인상에 떠도는 선정적인 사진 한 장을 올린 사실이 있다. 에디킴은 사안의 심각성을 엄중히 깨닫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러한 소속사 측의 해명이 밝혀진 뒤에 오히려 네티즌들의 질타가 더 쏟아지고 있다. 특히 에디킴은 로이킴과 함께 정준영과 유명한 절친이기 때문에, 이번 사건이 처음 알려졌을 때부터 연루된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아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조용히 넘어가길 원한 듯, 자신의 이름이 공식적으로 밝혀지기 전까지 아무런 입장도 전하지 않았다.

또한 "몰카 등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적이 없으나 온라인상에 떠도는 선정적인 사진 한 장을 올렸다"라는 해명이 이번 사건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않다는 질타를 받고 있다.

앞서 정준영은 지난달 21일 여성과 성관계를 한 동영상 13건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 지난달 29일에 검찰에 송치됐다. 그러나 경찰에서 확인한 혐의는 2015년부터 2016년까지에 불과하다. 증거를 인멸했다는 혐의까지 받는 정준영이기 때문에, 그가 직접 촬영하고 유포했을 불법 촬영물은 더욱 많았을 가능성이 높다.

그런 가운데 로이킴 또한 불법 촬영물을 유포했다는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로이킴을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로 입건했으며 현재 외국에 체류 중인 로이킴에게 빨리 입국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특히 바른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았던 로이킴이기 때문에 대중이 느낀 실망감과 분노는 더욱 컸다.

경찰은 정준영이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대화방은 모두 23개, 참여자는 16명으로 파악했다. 이중 8명을 입건했는데 여기에는 에디킴과 로이킴 모두 포함된다. 경찰은 에디킴, 로이킴 외에도 단체 대화방에 참여하거나 관련 의혹이 있는 다른 연예인들을 대상으로도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