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마약 투약' 혐의 일부 인정, 유치장 이송..경찰 수사 급물살

김혜림 이슈팀 기자 / 입력 : 2019.04.05 07:19 / 조회 : 1414
  • 글자크기조절
image
경기남부청으로 압송되는 황하나/사진=뉴스1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황하나가 혐의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뉴스1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4일 분당서울대병원에 정신과 폐쇄병동에 입원해 있던 황하나를 붙잡아 압송, 7시간 30여분 가량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한 후 수원 남부경찰서 유치장으로 이송시켰다.

황하나는 경찰조사에서 자신의 마약 투약 등 혐의 일부를 인정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5일 오전 황하나를 상대로 추가조사를 벌인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10월 마약수사대는 한 제보자로부터 황하나의 마약투약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진행했다. 마약수사대는 황하나를 강제수사하기 위해 두 차례 압수수색 영장과 한 차례 체포영장을 신청했지만 이 사건을 지휘하는 수원지방검찰청이 이를 반려했고, 황씨도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으면서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었다.

하지만 황하나가 경찰 조사 하루만에 혐의를 인정하는 등 향후 수사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황씨는 지난 2015년 지인에게 필로폰을 공급한 혐의 등으로 서울종로경찰서에 입건됐으나 단 한차례의 소환조사 없이 검찰에 무혐의로 송치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내사에 착수한 상태다. 지능범죄수사대는 당시 수사 과정에 문제점이 없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