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앙리, 호날두 제치고 EPL 역대 최고 외인(英 BBC)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3.24 01:29 / 조회 : 82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아스널 전설 티에리 앙리가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 외국인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

영국 ‘BBC’는 23일 1992년 출범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역대 최고 외국인 선수 투표 결과를 공개, 45% 지지를 받은 앙리가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앙리는 아스널에서 258경기에 출전해 175골 74도움을 기록, EPL 우승을 두 차례 거머쥐었다.

EPL 전설이자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앨런 시어러는 앙리를 향해 “EPL 우승 달성 횟수와 넣은 골을 봤을 때 그 자리에 있어야 한다”고 찬사를 보냈다. 크리스 서튼은 “앙리는 역사상 최고의 선수다. 경이롭다”고 평가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역사의 획을 그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4%로 앙리의 뒤를 이었다. 3위는 역시 맨유 전설인 에릭 칸도나(12%)가 자리했다.

현재 맨체스터 시티에서 활약 중인 세르히오 아구에로(8%), 첼시의 주포였던 디디에 드로그바(6%)가 각각 4, 5위로 나타났다.

image


image


사진=BBC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