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2연패' KIA, 엉켜버린 '투타 밸런스'... 시즌 출발 꼬였다

광주=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03.24 17:03 / 조회 : 5467
  • 글자크기조절
image
24일 LG 트윈스전에 선발로 나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제이콥 터너.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LG 트윈스에 연이틀 패하고 말았다. 개막 2연패. 홈에서 열린 개막시리즈였지만, 결과가 아쉬웠다. 특히나 투타 엇박자가 뼈아팠다.

KIA는 2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LG와 치른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정규시즌 개막 시리즈 2차전에서 투타 모두 크게 밀리면서 3-9로 패했다.

전날 열린 1차전에서 KIA는 0-2의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여기에 이날도 졌다. 개막 2연패다. 2019년의 출발이 썩 좋지 못하다.

개막전부터 진한 아쉬움이 남았다. 선발 양현종을 냈고, 양현종은 6이닝 5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패전투수가 되고 말았다. 타선이 이상할 정도로 침묵했다. 특히 경기 초반 찬스를 잇달아 놓친 것이 치명타가 됐다.

24일 2차전을 앞두고 김기태 감독은 "어제는 개막전이라 긴장한 것 같다. 오늘은 잘 한 번 해보겠다"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하지만 결과가 또 좋지 못했다. 전날과 달리 크게 밀리고 말았다.

선발 제이콥 터너가 나섰지만, 5이닝 10피안타(2피홈런) 2볼넷 1탈삼진 8실점(7자책)으로 부진했고, 패전투수가 됐다. 이미 3회에 스코어 0-8로 벌어졌을 정도로 초반부터 힘이 빠졌다.

타선은 그래도 전날보다는 나았다. 장단 9안타를 때려냈다. 문제는 산발이었다는 점. 그나마 6회말 3점을 내기는 했다. 덕분에 무득점 패배를 면하기도 했다. 다만, 활발함은 다소간 떨어졌다.

결국 2연전 내내 투타 밸런스가 맞지 않았다. 1차전에서는 투수진이 잘 막아냈으나, 타선이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2차전에서는 선발투수가 아예 초반에 무너졌고, 타자들도 힘이 빠지는 모습이었다. 결과는 2연패였다.

물론 이제 두 경기를 치렀을 뿐이다. 지금 2연패는 큰 의미가 없을 수도 있다. 하지만 출발이 중요한 것도 사실이다. 뭔가 묘하게 꼬인 상태로 시즌을 시작한 KIA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