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홍종현 "김소연, 너무 잘 챙겨줘..케미 좋아"

강남=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3.19 15:00 / 조회 : 256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홍종현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홍종현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김소연과의 첫 연기 호흡에 자신감을 보였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이하 '세젤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홍종현은 강미리가 부장으로 있는 마케팅전략부의 신입사원 한태주 역을 맡는다. 홍종현은 "주말 드라마를 처음 하게 됐다. 걱정과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이겠다. 매순간 걱정도 부담감도 있는데 함께하는 배우들을 너무 잘 만나서 현장에서 말을 나누며 긴장이 풀렸다. 많이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전작에서)긴 호흡의 드라마가 없었다 보니 선배님들의 조언을 받으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세젤예'에서는 한태주가 상사 강미리와 러브라인으로 얽힌다. 홍종현과의 호흡에 대해 김소연은 "친구들은 행복한 근무환경이겠다고 부러워했다. 좋은 파트너로 케미를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이에 홍종현은 "소연 선배님은 워낙 연기를 잘 하신다. 캐스팅이 되고 누나와 작품을 해본 분들이 '굉장히 좋은 파트너를 만났다' '걱정 없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줬다. 너무 잘 해주시고 잘 챙겨주셨다. 드라마 현장에서 누나가 까칠하게 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런 신을 찍으면서 많이 친해졌다. 케미가 점점 좋아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 오는 23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