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다은 측 "승리 몽키뮤지엄, 한 달만 도와줘..버닝썬 연관 NO"[스타이슈]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3.18 09:28 / 조회 : 1424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송다은 /사진=송다은 인스타그램


배우 송다은이 과거 승리가 운영한 힙합 라운지 바 '몽키뮤지엄'에서 일했다고 알려지자 송다은 측이 "클럽 '버닝썬' 논란과는 연관이 없다"고 밝혔다.

송다은 소속사 이안이엔티 측은 18일 스타뉴스에 "송다은이 몽키뮤지엄 개업 초기에 한 달 정도 도와준 적은 있지만 버닝썬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해 송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몽키뮤지엄은 오픈 때 도와달라고 해서 처음 한 달 같이 으쌰 으쌰 한 게 전부다. 승리와는 학생 때부터 알고 지내던 사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송다은이 버닝썬 연관 인물로 거론되자 송다은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이를 적극 부인하며 "추측성 말들로 인해 송다은 도 물질적, 정신적 피해를 받고 있는 상태"라며 "인터넷의 게시글이나 댓글을 통해 악성, 허위 정보를 작성하고 유포한 자들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에 있다.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시,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몽키뮤지엄은 유인석 대표와 승리가 유리홀딩스 이전에 설립했던 힙합 라운지 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