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왕님' 이소연, 박정학 의심 "오미연 쓰러뜨린 범인"

문솔 인턴기자 / 입력 : 2019.03.06 19:46 / 조회 : 98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화면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이소연이 박정학을 의심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심청(이소연 분)이 서필두(박정학 분)를 찾아가 마영인 회장(오미연 분)을 쓰러뜨린 범인이라고 지목했다.

심청은 서필두에게 "언제부터 부사장님이 회장님이 되셨어요? 마영인 회장님도 이 사실 알고 계세요? 제가 나와서 놀라셨죠?"라고 물었다. 서필두는 "선처를 했으면 감사한 줄 알고 숨어 지냈어야지"라고 했다.

심청은 "그날 회장님이 쓰러지시기 전에 회장실에 있었죠?"라며 "회장님이 쓰러지시기 전에 누군가가 그 방에 숨어있는 거 저 봤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 제일 먼저 나타난 분이 부사장님이죠?"라며 "제가 안 나타났으면 누구한테 누명 덮어씌우시려 했어요?"라고 서필두를 의심했다.

서필두는 "그럼 증거부터 찾아서 날 잡아넣어야지"라고 답했으나, 심청은 "증거물은 다 없애셨더라고요. 그런데 회장님은 알고 계시잖아요, 내가 범인 아니란 거"라고 말해 긴장감을 조성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