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부시게' 김혜자X정영숙 데이트..분당 최고 12.7%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3.06 15:04 / 조회 : 207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눈이부시게'


JTBC '눈이 부시게'가 분당 최고 시청률 12%를 돌파하며 월화극 최강자로 등극했다.

6일 '눈이 부시게'(연출 김석윤, 극본 이남규·김수진, 제작 드라마하우스)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분은 전국 기준 8.4%, 수도권 기준 10.8%(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경신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2049 타깃 시청률에서도 5.7%를 기록, 화요일 방송된 프로그램 가운데 전 채널 1위를 굳건히 지키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분당 시청률 12.7%를 기록한 장면은 혜자(김혜자 분)와 샤넬 할머니(정영숙 분)의 절친 데이트 신으로 조사됐다. 까칠했던 샤넬 할머니에게 진심으로 다가간 혜자는 한 발 가까워져 속을 터놓는 사이가 됐다.

스물다섯 혜자에게 익숙하지 않았던 패션도, 걷기보다 쉬는 게 편한 취향도 말하지 않아도 통했다. 샤넬 할머니는 이제 마음을 터놓는 친구가 된 혜자에게 "아들을 보러 미국에 간다"고 들뜬 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런 샤넬 할머니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충격 엔딩을 선사했다. 아들을 보러 간다는 말에 준하(남주혁 분)는 그동안 아들과 연락이 닿지 않았다는 진실을 고백했다.

거짓에 들떴지만, 진실에 상처받은 샤넬 할머니의 아픔은 누구도 쉽게 위로할 수 없었다. 때문에 샤넬 할머니의 죽음은 무겁고, 현실적으로 와닿으며 가슴 먹먹함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