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상씨' 유준상, 간 이식 수술대 오른다..결과 관심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3.06 11:42 / 조회 : 342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왜그래 풍상씨'에서 유준상이 간 이식을 받기 위해 수술대에 오른다.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연출 진형욱, 제작 초록뱀미디어) 측은 6일 수술대에 오른 이풍상(유준상 분)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달 28일 방송된 32회에서는 노양심(이보희 분)이 그동안의 뻔뻔하고 무책임한 엄마의 모습에서 벗어나 풍상을 살리겠다고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풍상의 인사를 받으며 수술장으로 향하는 그녀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끌었다.

이어 간 이식 수술 직전 풍상의 모습이 공개됐다. 간암 투병으로 초췌해진 그는 누구보다 깊게 원망하고 증오했던 엄마로부터 간을 받게 된 상황에 대한 복잡한 심경을 드러내고 있다.

마지막으로 셋째 정상(전혜빈 분)이 수술을 마치고 나온 강열한(최성재 분)과 긴박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수술대 위에 누워 있는 풍상과 심상치 않은 정상, 열한의 모습이 대비되며 풍상의 간 이식 수술 결과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켰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풍상이 드디어 간 이식을 위해 수술대에 오를 예정"이라면서 "간 이식 없이는 생명이 위태로운 그가 그동안 원망 많았던 엄마 양심의 간을 받고 행복한 일상을 찾을 수 있을지 오늘(6일) 밤 방송에 대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