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전소민부터 박유나까지..'요즘 대세' 총출동 [★밤TView]

최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9.03.01 00:43 / 조회 : 6696
image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해피 투게더4'에서 전소민, 박유나 등 대세 연예인들이 출동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전소민, 홍진영, 박유나, 조빈, 김호영 등이 등장했다.

이날 MC들은 박유나에 조병규와 김보라의 열애를 전혀 몰랐느냐고 물었다. 박유나는 "전혀 몰랐어요. 저는 눈치가 전혀 없었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MC 전현무가 "포상휴가 가서도 몰랐어요?"라고 묻자, 박유나는 "그때는 둘이 자꾸 사라졌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박유나는 푸켓 포상휴가에서 좋은 기억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다 같이 현지 라면을 사서 새벽 내내 먹었어요. 그리고 아침에 다 같이 조용히 일출을 봤는데, 아무 말 없던 그 순간이 너무 좋았어요"라고 전했다.

김호영은 비와 동갑내기 절친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 씨가 연예인들이 봐도 너무 연예인 같고, 중압감이 있어요. 그런데 저는 처음 만났을 때부터 편하게 대했어요. 저는 보자마자 비한테 막 '왜 이래' 이랬어요. 자기를 좀 홀대해 주니까 좋아하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이어 김호영은 비가 자신에게 꿈해몽을 부탁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신점을 하도 많이 보러 다녔더니, 자신이 도사인 줄 안 것. 김호영은 "제가 무속인들에게 인기가 너무 많아요. 심지어 저한테 신을 받으라고 제안한 적도 있어요. 그런 걸 듣고 비가 부탁했나봐요"라고 전했다.

전소민은 자신의 연관 검색어에 '두릅'이라고 뜨는 것에 대해 해명했다. 과거 SBS '런닝맨' 촬영 당시 대기실에서 방귀를 뀌었는데, 강한나가 그를 '두릅'이라고 표현한 것.

강한나는 "저는 정말 귀엽게, 살짝 '뾰봉' 정도로 냈어요"라고 말했다. MC 유재석은 "한나씨가 당시에 귀엽게 표현했지만, 당시 거의 변이 나오기 직전이라는 말이 있었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진영은 SNS 악플에 직접 댓글을 단다고 밝혔다. 그는 "로그인을 해서 제 SNS에 와 주실 정도면, 저한테 미운 정이라도 든 거 아닐까 생각했어요. 그래서 '왜 싫으신 건가요?'라고 댓글을 달기 시작했어요"라고 전했다.

조빈은 노래 가사에 자신의 번호를 공개한 적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학생들이 전화와 중간고사 응원을 부탁하고, 하루 수천 개의 메시지가 왔다고 말했다. 조빈은 "제가 하루 두 시간씩 답장을 해 드렸는데, 그래도 계속 메시지가 줄어들지 않았어요"라고 말했다. MC 유재석은 "이런 노력이 조빈씨가 사랑받는 이유에요"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