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상씨' 유준상에 간 주려는 이보희..검은 속내 있나?[★밤TV]

노영현 인턴기자 / 입력 : 2019.03.01 07:30 / 조회 : 2832
image
/사진=KBS 2TV '왜그래 풍상씨'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이보희가 유준상에 간 이식을 해주겠다고 전했다.

지난달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연출 진형욱, 제작 초록뱀미디어)에서 노양심(이보희 분)이 맏아들 이풍상(유준상 분)에게 간 이식을 해주겠다고 밝혔다.

강열한(최성재 분)은 뇌사자 가족들이 생각해본 후 간 기증 여부를 결정한다고 이풍상, 간분실(신동미 분) 부부에게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뇌사자 가족들이 간 기증을 철회했고, 이풍상과 간분실은 아쉬워했다.

방 정리 중, 이풍상의 영정 사진을 보고 울었던 간분실은 이정상을 만나 간 이식 적합 검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간분실은 간 이식 불합격 판정을 받아서 크게 아쉬워했다.

친구 전칠복(최대철 분)의 충고와 이풍상의 진심 어린 사과를 들었던 이진상(오지호 분)도 이정상에게 찾아가서 간 검사를 받았다. 하지만 이진상은 간 수치가 높고 내장지방이 많아서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 이정상은 이진상에게 운동을 권했고, 전칠복은 이진상에게 특별훈련을 시켰다.

어느 날, 노양심은 이풍상의 집으로 황급히 향해 그를 만났다. 이어 "우리 아들 불쌍해서 어쩌나. 애들이 간을 안 준다며. 동생들이라는 것들이 어떻게 매정해"라고 전했다. 이풍상이 "저 죽는 거 보러 오셨어요?"라고 묻자, 노양심은 "정떨어지게 그렇게 말하기는. 너 살리려고 간 주려고 왔어"라고 전했다. 이풍상은 "네? 간이요?"라며 놀랐다.

가족들은 간암에 걸린 이풍상에게 간 이식을 해주려고 했지만, 불합격 판정이 나오면서 번번이 불발됐다. 간 기증자도 나타나지 않아 이풍상의 간암 수술은 불투명해지는 듯했다. 그러나 엄마 노양심은 이풍상에게 나타나서 간 이식을 해주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그간 양심 없는 행동을 보였던 노양심의 속내를 의심했다. 네티즌들은 "간 주러 온 게 아니고 돈 달라고 온 거다", "보험금 챙기려고 그러는 거 아닐까?", "갑자기 개과천선이라도 했을 리가 없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시청자들의 예상대로 노양심에게 검은 속내가 있을지, 아니면 진심일지 궁금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