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오정태, 母+이모 반대에도 ♥백아영과 요리[별별TV]

노영현 인턴기자 / 입력 : 2019.02.28 22:06 / 조회 : 1650
image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화면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오정태가 어머니와 이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아내 백아영과 요리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오정태의 어머니가 이모들과 함께 오정태·백아영 부부의 집을 기습 방문했다.

백아영에게 연락한 오정태의 어머니는 시이모 두 명이 서울에 왔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어 오정태 가족이 이사한 소식에 이모들이 집을 방문하고 싶다고 전했다. 더군다나 당일에 방문하겠다고 밝혀서 오정태·백아영 부부를 당황하게 했다.

백아영은 "시이모는 시어머니의 아바타나 다름 없다. 시어머니 세네분이 오신다고 생각하니 눈앞이 캄캄했다"며 "식사 대접까지 하라고 시어머니가 그러시니 어떤 메뉴를 해야 할지 고민이었다"고 밝혔다.

오정태는 집에 도착한 어머니와 이모들에게 차를 대접했다. 이에 어머니는 "왜 네가 가져와? 네 마누라 시키지?"라며 의아했다. 둘째 이모도 "네 마누라가 왔다 갔다 해야지!"라며 같은 반응을 보였다. 두 사람의 반대에도 오정태는 주방으로 향해 백아영을 도와줬다.

오정태는 어머니에게 예전에 백아영을 도와주라고 했지만 그 상황에서 반대한 이유를 물었다. 어머니는 "이모들 있으니까 네가 안 해야지. 이모들 있을 땐 조금 시켜야지. 없을 때 시켜 먹든 간에. 나도 동생 왔는데 우리 아들이 주방에서 일하면 좋겠냐?"고 답했다. 오정태가 "더 멋있는 거 아니에요?"라고 반박하자 어머니는 "아니지! 나는 싫어. 며느리가 해주는 것이 좋지"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