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천명훈母, 김성수에 "춤출 때 굼벵이 같더라"[별별TV]

최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9.02.20 21:24 / 조회 : 1745
image
/사진=KBS 2TV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살림남2'에서 천명훈의 어머니가 김성수에게 "춤을 출 때 굼벵이 같았다"라고 말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김성수 가족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수와 딸은 천명훈의 집으로 향했다. 천명훈의 어머니는 "명훈이를 잘 봐줘서 고맙다"며 직접 만든 도토리묵, 홍삼 등을 대접했다. 김성수는 국물을 한 입 먹더니 "이건 진짜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천명훈의 어머니는 "방송에서 멀쩡한 아들보고 왜 자숙한다 그러냐"라며 속 심정을 털어놨다. 천명훈에게 억울하게 쓰인 '자숙 이미지'가 속상한 것. 김성수는 "저희가 빵 떠서 그런 오해 다 없앨게요"라고 다짐했다.

천명훈의 어머니는 김성수에 "염색하면 훨씬 젊어 보일 것 같아요. 살도 좀 빼셔야 할 것 같고. 전에 춤 추는 것 보니까 굼벵이 같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