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김갑수에 "유배 보내 달라" 자청

최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9.02.18 22:24 / 조회 : 1963
image
/사진=SBS '해치' 방송화면 캡처


'해치'에서 정일우가 김갑수에 유배를 보내달라고 자청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에서 연잉군(정일우 분)이 자신의 죄를 고백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연잉군은 궁으로 입궐했다. 그는 부친 숙종(김갑수 분)에 자신의 모든 죄를 고백했다. 그는 "이 일엔 그 어떤 저의도, 배후도 없습니다. 제가 죽은 노태평이란 자를 대신해 대술을 봐 입격 시켰습니다. 또한, 어젯밤 밀풍군(정문성 분)의 수하들을 쫓아 그 시신을 찾은 것도 저입니다. 제가 바로, 밀풍군이 저지른 모든 죄의 증험입니다"라고 말했다. 대신들이 수군대자, 그는 "그래서 저는, 유배를 자청하는 바입니다. 극지인 탐라로 보내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이때 한정석(이필모 분)과 여지(고아라 분)은 밀풍군을 체포하러 갔다. 밀풍군은 "감히 여기가 어딘 줄 알고"라며 이들을 막아섰다. 한정석과 여지는 이를 무시한 채 밀풍군을 체포하려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