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빈지노, 만기 전역..'5년 연인' 스테파니 미초바 '꽃신' [종합]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2.17 11:12 / 조회 : 53489
image
/사진=빈지노 인스타그램


래퍼 빈지노(본명 임성빈)가 조용히 육군 만기 전역한 가운데, 그의 5년 연인인 스테파니 미초바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빈지노는 17일 강원도 철원 6사단 청성부대에서 육군으로서 만기 전역했다. 지난 2017년 입대 후 성실하게 군 복무를 이어 온 빈지노는 별다른 행사 없이 조용히 전역했다.

빈지노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역하는 사진을 직접 게재하며 인사했다. 빈지노는 "바이 육탄투혼. 하이 맘 앤 대드 스테파니. 돌아왔습니다"라는 글을 썼다. 더 콰이엇의 이름도 함께 태그 돼 있다.

공개 된 사진 속에는 부대를 뒤로하고 환하게 웃으며 걸어나오는 빈지노와 그의 옆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여자친구 스테파니 미초바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아들을 기다리는 엄마의 뒷모습도 볼 수 있다.

빈지노의 여자친구인 스테파니 미초바 역시 같은 날 영상을 게재했다. 부대에서 걸어나가는 빈지노를 향해 달려가서 안기는 스테파니 미초바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image
/사진=스테파니 미초바 인스타그램


스테파니 미초바는 외국인임에도 불구, 빈지노가 군대를 간 후 자신의 SNS에 '한국 곰신'(고무신, 군대간 남자친구를 기다리는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해 놓고 빈지노를 기다렸다. 그는 휴가나온 빈지노의 모습이나, 영상통화하는 모습등을 공개해 응원 받기도 했다.

이에 빈지노와 스테파니 미초바가 다시 만나는 모습에 많은 팬들의 응원이 쏟아지며 스테파니 미초바가 '곰신'이 아닌 '꽃신'을 다시 신게 된 것에 축하를 보내고 있다.

앞서 빈지노는 지난 2017년 5월 강원도 철원 6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청성부대에서 현역으로 복무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