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명진 대표 "장얼과 함께한 10년, 영화 같다"(인터뷰②)[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㉖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강명진 대표 인터뷰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2.13 10:30 / 조회 : 3002
편집자주[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매니저,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매니저들과 만남의 장입니다.
image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강명진 대표/사진=김휘선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두루두루 AMC에서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로 이름을 바꿨다.

▶두루두루 AMC는 가수들의 매니지먼트만 담당했던 회사다. 일본이나 미국을 보면 아티스트마다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회사가 있고, 나머지를 책임지는 레이블이 있다. 제가 뮤직 비즈니스를 시작하면서 이러한 모델을 꿈꿔왔고, 붕가붕가 레코드에서 독립하면서 시도했다. 혁오가 저희 소속이면서 하이그라운드에 소속됐었던 것을 생각하면 이해가 빠를 것이다. 그러나 일을 하면 할수록 이 모델이 한국에는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 외국의 사례가 모두 좋고, 적용되는 것은 아니더라. 그래서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성격을 변경했고, 지금의 이름으로 바꿨다.

-강산에부터 혁오까지 시대별 인디 록스타들을 모두 데리고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사실 저희들 사이에서는 그런 자부심이 있다. 각 시대를 대표하는 인디 록스타들이 같은 회사에 있다는 자부심 말이다. 그런데 외부에서도 이를 알아봐 주시고,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장기하와 얼굴들을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해보면 어땠는가.

▶충격이었다. 저는 밴드의 진가는 공연에서 나온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밴드의 곡은 음원으로 100% 담기질 않는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공연을 너무 잘했다. 다른 밴드와 달리 시선 처리부터 손짓, 말 하나까지 모두 프로다웠다. 그리고 음악이 신선한데 낯설지 않았다. 익숙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의 성공을 예상했나.

▶어느 정도는 예상했다. 장기하와 이런 이야기를 자주 했었다. 우리 같은 사람들은 우리 음악을 100% 좋아할 것이라고. 그런데 세상에 생각보다 우리 같은 사람이 많았다. 이건 예상 밖이다.

-장기하와 얼굴들이 대중적으로 인정을 받기 시작한 뒤 많이 바빠졌을 것 같다.

▶그렇다. 하루에만 전화를 400통 넘게 받았을 정도니 말이다. 그런데 이름이 알려진 초반까지만 해도 장기하는 하루에 4개의 인터뷰를 하는 등 스케줄을 소화하면서도 밤에는 다른 일을 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인디밴드로 밥을 벌어 먹고 산다는 개념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이 누적되니까 정말 죽겠다 싶었다. 그래서 장기하에게 음악에만 전념하자고 했다. 처음에는 거절당했지만 결국 설득했다.

-장기하와 얼굴들과 거의 10년을 함께 했다. 해체한다고 처음 들었을 때 어땠나.

▶밴드의 뜻을 존중했다. 제 모토 중 하나가 잘 헤어지자는 것이다. 그런데 그걸 장기하와 얼굴들이 보여줬다. 이렇게 예쁘게, 아름답게 헤어질 수도 있다는 것을 느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정말 헤어질까'하고 생각했던 게 사실이다. 그런데 앨범을 발표하고, 2달 동안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헤어지는구나' 하고 느꼈다. 헤어짐을 앞두고 활동해서 그럴까. 마지막 2개월의 활동은 그 어느 활동보다 뜨거웠다.

-함께한 지난 10년을 회상한다면.

▶최근 카더가든이 SBS '더 팬'에서 리메이크한 '명동콜링'에 이런 가사가 있다. '생각해보면 영화 같았지'. 딱 그 가사가 맞는 것 같다. 장기하와 얼굴들과 함께 한 모든 순간이 추억이다. 모든 것이 함께 처음 경험한 것이었고, 손이 얼어붙을 만큼 추운 겨울에 스키장에서 공연할 때, 핫팩을 몰라 손 녹일 용도로 뜨거운 캔커피를 100개 넘게 샀던 이야기 등 에피소드도 많다.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는 계약서가 없는 걸로 유명하다. 장기하, 그리고 다른 멤버들의 앞으로의 활동도 강명진 대표가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나.

▶우선 장기하는 맞다. 그러나 다른 멤버들은 각기 소속 밴드가 있다. 소속 밴드의 활동이 우선이지 않을까. 이후에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와 뜻이 맞아 좋은 콘텐츠를 선보이게 된다면 함께하지 못할 이유도 없다. 그런데 생각보다 우리 회사가 쉽지 않다. 하하.

인터뷰③에 계속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