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재환, 7억3000만원 재계약... 이영하 억대연봉 진입 [오피셜]

신화섭 기자 / 입력 : 2019.01.30 17:01 / 조회 : 5968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재환. /사진=뉴스1
두산 베어스는 30일 2019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52명 전원과 계약을 마쳤다고 발표했다.

4번 타자 김재환은 4억7000만원에서 55.3%(2억6000만원) 오른 7억3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지난해 139경기에 출장한 그는 홈런(44개), 타점(133개) 부문 1위에 올랐다.

‘토종 에이스’ 이용찬은 2억3500만원에서 66%(1억5500만원) 인상된 3억9000만원에 사인했다. 2017년까지 뒷문을 책임지다 선발로 전환한 이용찬은 25경기 15승3패, 3.63의 평균자책점으로 커리어 하이 시즌을 만들어냈다.

최주환, 허경민, 박건우는 나란히 3억8500만원에 재계약했다. 최주환은 작년보다 1억8500만원, 허경민 1억2000만원, 박건우는 1500만원 인상됐다. 클로저 함덕주는 1억6000만원에서 62.5%(1억원) 오른 2억60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데뷔 첫 두 자릿수 승리에 성공한 이영하는 138.1%(5800만원) 오른 1억원으로 억대 연봉 반열에 올라섰다. 박치국은 3400만원에서 179.4%(6100만원) 인상된 9500만원에 사인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