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가족' 김남길 "좀비 영화가 안무서워..신선했다"

동대문=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1.30 16:23 / 조회 : 343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김남길 / 사진=스타뉴스


'기묘한 가족'의 김남길이 "좀비 영화가 안 무서워서 신선했다"라고 말했다.

30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과 이민재 감독이 참석했다.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 좀비를 소재로 한 코미디물이라는 점이 새롭다.

김남길은 작품 선택 이유를 묻는 질문에 "시나리오가 잘 읽혔다. 좀비를 소재로 하는 영화인데 무섭거나 하지말고 코미디에 접목해서 가족애와 함께 보여준게 신선하다고 생각해서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남길은 "여러 출연 배우들이 함께 하는 것이 좋았다. 오늘 완성본을 처음 봤다. 저는 '기묘한 가족'이 코미디 휴먼드라마라고 생각했는데 오늘 보니까 히어로무비더라"라고 웃었다.

한편 '기묘한 가족'은 2월 14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