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시부모와 함께 효도 여행

최현주 이슈팀기자 / 입력 : 2019.01.30 09:16 / 조회 : 25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아내의맛'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홍현희와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 부부가 럭셔리 효도 여행을 선보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 제이쓴은 시부모님을 모시고 최고급 차량을 빌려 정동진으로 효도 여행을 떠났다.

홍현희는 "결혼 후 시부모님과 맞는 첫 새해다. 가족끼리 일출을 보는 게 내 소원이었다"며 효도여행의 이유를 밝혔다. 제이쓴 아버지는 "며느리하고 친해질 수 있다는 게 좋다"라고 말했다.

정동진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프라이빗 풀빌라에서 제이쓴 어머니는 "새해부터 이런 호사를 누린다. 올해는 좋은 일만 있으려나 보다"라며 행복감을 표했다.

가족들은 수영장에서 물놀이를 했다. 홍현희는 "수영을 못한다"며 시아버지에게 수영을 배웠고, 아버지는 홍현희의 손을 잡고 수영을 가르쳐줬다.

홍현희는 "오늘 제 민낯과 배를 보신 기분이 어떻냐"라고 물었고 제이쓴 아버지는 "우리 며느리가 제일 예뻐"라고 답했다. 홍현희는 "아버님한테는 애교가 되는데 (친정)아빠한테는 못 하겠다"고 고백했다.

이후 홍현희와 제이쓴, 시부모님은 저녁 재료 쇼핑을 위해 강릉 시장으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홍현희와 시아버지는 도너츠를 나눠 먹는 등 환상의 짝궁으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패널들은 "홍현희가 참 잘한다. 친정아버지에게도 저렇게 하긴 힘들다"라고 칭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