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이슈] 운명의 바레인전, 일본 사토 주심이 휘슬 분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1.20 18:46 / 조회 : 19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두바이(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벤투호의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16강전 주심으로 일본 출신의 사토 류지가 결정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오는 22일(한국시간) UAE 두바이의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과 바레인의 아시안컵 16강전에 사토 주심과 야마우치 히로시, 미하라 준 부심으로 구성된 일본 심판진이 경기를 맡는다고 밝혔다.

사토 주심은 2009년 국제 심판으로 데뷔한 후 AFC 챔피언스리그, 동아시안컵, 호주아시안컵, 월드컵 예선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명주심으로 활약하고 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UAE-태국, 이란-예멘 등 두 경기를 맡았고 별다른 판정 논란은 없었다. 두 경기서 총 8장의 경고를 꺼냈다.

사토 주심은 한국과 인연도 여럿 있다. 2010 동아시안컵 한국-홍콩(5-0)전을 시작으로 지난해 한국-칠레(0-0) 평가전까지 다수의 한국 A매치를 진행했다. 호주아시안컵 준결승 이라크(2-0)전,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이란 원정 경기(0-1) 등 메이저 경기도 두루 맡았다. 야마우치 부심도 지난해 한국의 호주 원정 경기(1-1)서 부심을 맡은 바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