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북미 투어..샌프란시스코도 반했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1.20 10:37 / 조회 : 1459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위너가 시애틀에 이어 북미 투어의 두 번째 도시인 샌프란시스코도 제대로 홀렸다.

위너는 지난 18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THE MASONIC'에서 북미투어 'WINNER EVERYWHERE TOUR IN SAN FRANCISCO'를 개최했다.

이날 위너는 대표곡 '릴리 릴리', '여보세요', ‘에어’, '에브리데이'까지 히트곡 메들리로 오프닝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송민호는 "오늘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밤 불태울 준비됐는데, 파티를 시작해볼까요?”라며 분위기를 달궜다.

공연장 1층과 2층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뜨거운 호응으로 화답했고, 위너는 곧이어 무대를 이어갔다.

데뷔곡 '공허해'부터 신곡 '밀리언즈'까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의 연속이었다. 특히, 강승윤은 아리아나 그란데의 'My Everything'을 부르며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팬들과의 짧은 인터뷰 시간에는 2층에 앉은 한 관객은 먼 거리에서 마이크 없이 멤버들과 대화를 시도하다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팬들도 위너를 위해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정규 2집 수록곡 '사치'의 가사 "나 오늘 너에게 마음을 과소비해"를 인용한 "나 오늘 너희에게 마음을 과소비해"라는 내용이 담긴 슬로건 이벤트로 멤버들을 감동시켰다.

무대를 마치고 강승윤은 "샌프란시스코 팬들의 진정성을 느낄 수 있었던 밤이었다. 절대 잊지 않겠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샌프란시스코 공연을 마친 위너는 오는 20일 로스앤젤레스, 22일 댈러스, 24일 시카고, 27일 캐나다 토론토를 거쳐 29일 뉴욕까지 북미 투어를 이어간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