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 "빅스 차학연, 성실하고 센스 있는 친구죠"(인터뷰②)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1.17 12:09 / 조회 : 2884
image
배우 이이경 /사진=HB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이경(30)이 그룹 빅스의 차학연과 '붉은 달 푸른 해'로 만난 소감으로 "성실하고 센스가 많은 친구"라고 말했다.

이이경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 연출 최정규·강희주)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이이경은 극중 차학연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소감에 대해 "감독님과도 얘기했던 부분인데 (차)학연이는 너무 성실했다. 본인이 준비한 것에 대해 '형 이거 어때요?' 물어보면서 대사를 많이 맞춰봤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라이브한 연기를 좋아하고 학연이는 계산한 상황에서 연기한 걸 좋아해서 맞추는 재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이경은 또 "학연이는 센스가 어마어마하다. 이번에 학연이를 알게 된 걸 복이라 생각한다"고 극찬하며 "학연이가 사적으로 나를 재미있어한다. 나만 보면 웃기다고 한다"고 전했다.

차학연과 사적으로 나누는 대화는 어떤 게 있을까. 이에 대해 그는 "학연이가 죽음으로 인해 극중에서 일찍 마무리가 된 후 뭐하냐고 물어보면 '저는 촬영 끝나고 누워있어요' '치킨 시키고 있어요'라고 말하면서 예쁘게 자기 셀카를 보내더라. 그렇게 한참 웃고 보낸다"고 전했다.

이이경은 "단체 채팅방도 있고 개인 채팅방도 있다"고 배우들과의 애틋한 현장 분위기를 과시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이이경은 극 중 강력계 형사 강지헌 역을 맡았다. 강지헌은 대충 넘어갈 것처럼 굴면서도 죄는 반드시 법의 태두리 안에서 심판을 받아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을 가진 인물로, 과거의 상처를 안고 있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