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수 측 "母 22년 전 채권채무 최근 원만히 합의"(공식입장)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8.12.26 09:28 / 조회 : 1456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윤민수 /사진=스타뉴스


가수 윤민수가 어머니의 과거 채무와 관련 채무자와 오해를 풀고 원만히 합의했다고 소속사가 밝혔다.

윤민수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26일 "보도 이후 상대 측과 수차례 만나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윤민수 모친과 상대방 사이에 22년 전 채권채무에 대해 서로간의 오해가있었음을 확인했다"며 "서로간의 오해를 풀고 최근 원만하게 합의를 마쳤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상기 사실에 근거하여 당사는 사실관계와 다른 제3자의 허위 정보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조치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앞서 지난 7일 한 매체에 따르면 자신을 윤민수 어머니의 고향 친구라고 주장한 A씨가 "윤민수 어머니가 1000만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며 "윤민수 어머니가 홀로 아이들을 키우기 너무 힘들다고 사정을 해 1996년 3월 2차례에 걸쳐 1500만원과 500만원을 빌려줬는데 이 중 1000만원은 돌려받았지만 아직 1000만원은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민수 어머니가 아들이 가수로 성공하면 나머지 돈을 꼭 주겠다고 했지만 오히려 못 갚는다고 했다며 윤민수 소속사도 찾아갔지만 경찰을 불러 수모를 줬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윤민수는 지난 1998년 그룹 포맨으로 데뷔한 뒤 현재 그룹 바이브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다음은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

MAJOR9[메이저나인] 입니다.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던 소속 아티스트 윤민수 모친의 과거 채무관계 관련 추가입장을 전달드립니다.

우선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윤민수 측은 보도 이후 상대 측과 수차례 만나 사실관계를 파악한 결과, 윤민수 모친과 상대방 사이에 22년 전 채권채무에 대해 서로간의 오해가있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에 서로간의 오해를 풀고 최근 원만하게 합의를 마쳤음을 알려드립니다.

상기 사실에 근거하여 당사는 사실관계와 다른 제3자의 허위 정보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조치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앞으로도 저희 메이저나인은 소속 아티스트와 팬 여러분의 권익을 보호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더 좋은 음악으로 여러분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더 성실하게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여러모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