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모이' 유해진 "다시만난 윤계상, 동지로 와 닿는다"

건대입구=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12.18 16:53 / 조회 : 432
image
배우 유해진 / 사진=김창현 기자
영화 '말모이'의 유해진이 3년 만에 재회한 윤계상을 두고 동지라는 말이 더 와닿는다고 털어놨다.

유해진은 18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제작 더램프)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영화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 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 분)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유해진과 윤계상은 '소수의견' 이후 3년 만에 호흡을 맞췄다.

유해진은 "어디선가 (다시 만난 윤계상에 대한) 질문을 받고 드립커피 같다는 드립을 날린 적이 있다"며 "그리우셨죠? 하도 아재개그 아재개그 해서 안 하려 했는데 저도 모르게 해버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해진은 "한 방울 한 방울이 모여 진한 커피가 되듯, 계상씨와는 지금 그런 과정인 것 같다"며 "3년만에 함께 하니 영화에서 보셨듯이 동지라는 말이 더 와닿는다. 뜻을 같이 하는, 동지의 개념이 생기는 것 같다"고 흐뭇해 했다.

영화 '말모이'는 2019년 1월 9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