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집살림' 브라이언X이계인, 극과 극 케미..최고 시청률 3%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8.12.06 16:23 / 조회 : 57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한집살림' 방송화면 캡처


'한집 살림'이 브라이언과 이계인 커플의 케미와 더불어 최고 시청률 3%를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한집 살림'은 수도권 기준 최고 시청률 3%를 기록하며 공중파 예능을 앞서는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로트 버스킹'에 성공한 태진아와 강남, 처음으로 부모님에게 수영을 배운 이천수, 브라이언과 이계인의 첫 합가 모습이 전해졌다.

브라이언과 이계인은 '한집 살림'에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낭만적인 전원생활을 꿈꾸던 브라이언은 이계인에게 실전 전원생활을 배우며 멘붕에 빠졌다. 먼저 두 사람은 이계인의 소중한 식량인 단감 따기에 나섰다. 이계인은 "음무우아아아"라고 괴성을 지르며 단감을 따는가 하면 그 자리에서 단감을 깎아 먹어 브라이언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브라이언은 '닭똥밭 갈이' 미션에 또 한번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브라이언은 "나는 골프 치는 상상을 했는데"라고 당황했지만 극과 극 두 남자의 로망과 실전이 격렬하게 부딪히는 한집 전원생활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충분히 자극시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