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강렬 오프닝..특급 존재감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12.02 09:48 / 조회 : 5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엑소 찬열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강렬한 시작을 알렸다./ 사진=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화면 캡처


엑소 찬열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문을 흥미롭게 열었다.

찬열은 tvN 새 토일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천재 프로그래머 정세주 역을 맡았다. 지난 1일 방송된 첫 화 오프닝에서는 누군가에게 쫓기는 듯한 모습으로 공포에 질려 있던 정세주가 그라나다행 기차 안에서 의문의 권총 소리와 함께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이야기가 그려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정세주는 자신이 만든 AR 게임을 차형석(박훈 분)이 100억을 준다고 했지만 팔지 않고, 유진우(현빈 분)와 거래하고 싶다고 전화를 걸어 보니따 호스텔에서 보자는 말을 전한 뒤 실종돼, 앞으로 어떻게 사건이 이어질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알함브라 궁전'의 오프닝을 담당한 찬열은 극 초반 헝클어진 머리에 동그란 안경, 더듬거리는 말투로 등장, 시종일관 초조한 표정과 두려움 가득한 눈빛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드라마의 시작을 성공적으로 여는데 주요한 역할을 해낸 그는 앞으로 극 전개의 키가 될 전망.

한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AR 게임을 다루는 신선한 소재의 서스펜스 로맨스 드라마로, 특별한 상상력으로 대중을 사로잡는 송재정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을 자랑하는 안길호 감독이 의기투합해 주목받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