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리', 분당최고시청률 4%..관심 끌기는 성공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11.17 09:15 / 조회 : 7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유재석, 제니(블랙핑크), 임수향, 장도연 등 8인의 스타들이 시골 마을에 숨겨진 미스터리를 추적하는 '미추리 8-1000'가 드디에 베일을 벗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는 유재석을 비롯해 블랙핑크 제니, 김상호, 임수향, 장도연 등 8인의 스타들이 시골 마을에 숨겨진 미스터리한 비밀을 추적하는 24시간 시골 미스터리 예능이다.

첫 방송된 '미추리'는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전국기준으로 1부 3.1%, 2부 3.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으로는 1부 3.4%, 2부 3.6%의 시청률, 분당 최고 시청률 4%를 돌파했다. MBC '나 혼자 산다'의 시청률 10.7%, 12.4%과는 격차가 컸지만 시청자들의 관심은 끌었다.

'미추리' 첫 방송에서는 처음 만나게 된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멤버들은 첫만남에 서로를 어색해 했다.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낸 유재석이 "귀농을 했다. 그동안 작품활동을 하고 있었다"는 능청스러운 멘트로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후 멤버들은 "지금부터 고립생활이다.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와도 만남이 불가능하다"는 말에 경악했고, '미추리'에 1000만원의 현금이 숨겨져 있다는 비밀이 공개되면서 혼란스러워했다.

멤버들에게는 각자 받은 힌트 도구를 이용해 천만원을 찾는 미션이 주어졌다. 두 차례의 힌트 도구 획득 게임이 있고, 다른 사람의 힌트 도구를 많이 복사해야 천만원 찾기가 유리해진다.

모두가 천만원에 대한 욕심을 드러낸 가운데, 자급자족 '미추리' 시골생활이 시작됐다. 멤버들은 점심을 준비하며 다양한 힌트를 얻어냈다. 강기영은 열림에 불이 들어와 있는 엘리베이터 버튼을, 제니는 토스트기를 통해 'HOT'를, 양세형은 '지워주세요'라는 단어를 얻었다.

점심 이후에는 힌트 획득게임으로 '살림배구'를 진행했다. '상호 팀'의 손담비가 불타는 승부욕을 과시하며 웃음을 자아낸 가운데, 결국 상호팀이 최종 승리를 거뒀다. 상호 팀은 강기영의 힌트 도구 망치를 복사했고, 김상호는 자신의 힌트 도구 리모컨을 이용해 '살구'라는 힌트를 찾아냈다. 본격적인 '추리 전쟁'이 시작된 셈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