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고영재, 故 신성일 영결식 사회..오석근 위원장 추도사

송파=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11.06 09:52 / 조회 : 1441
  • 글자크기조절
image
고 신성일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배우 독고영재가 고(故) 신성일의 영결식 사회를 맡는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은 영화인을 대표해 추도사를 한다.

6일 오전 10시 고 신성일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영결식이 열린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아내인 배우 엄앵란을 비롯해 영화인장으로 치러지는 고 신성일의 장례 공동장례위원장을 맡은 배우 안성기, 한국영화인 총연합회 지상학 회장을 비롯해 많은 영화인들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기린다.

이날 영결식의 사회는 배우 독고영재가 맡았다. 개식사에 이어 묵념, 그리고 약력보고 후 추모영상 상영으로 진행 된다.

지상학 장례위원장의 조사에 이어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의 추도사가 진행된다. 이후 유가족과 장례위원들의 분향 및 헌화가 이어지고, 유가족을 대표해서 미망인 엄앵란이 인사를 전한 뒤 폐식한다.

영결식을 끝낸 뒤 서울 추모공원으로 옮겨져 화장한다. 고인의 유골은 경북 영천의 성일각으로 옮겨진다. 고 신성일은 생전 애정을 다해 짓고 직접 살며 가꿨던 아름다운 한옥에서 영원한 잠에 들게 된다.

고 신성일은 지난 4일 오전 2시30분 전남 화순의 한 병원에서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별세했다. 향년 81세.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고 신성일은 이후에도 변함없이 활기찬 모습으로 투병생활을 계속해 왔다. 지난 10월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참석, 레드카펫과 한국영화회고전에 참석하며 팬들과 만났으나 그것이 마지막 공식 활동이 되고 말았다.

고 신성일은 오는 9일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제8회 아름다운 예술인상 공로예술인상 부문 수상자로 시상식에도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급격히 나빠진 병세에서 회복하지 못하고 결국 유명을 달리했다. 작고 하루 전에는 가족이 서울의 한 병원에 빈소를 예약한 일이 알려져 별세했다는 오보가 나오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고 신성일은 1960년대와 1970년대 한국영화를 대표한 최고의 스타였다.

1937년 대구에서 태어난 고인은 가세가 기운 뒤 서울로 올라와 재수를 준비하다 연기를 시작했고, 1957년 신상옥 감독이 운영하던 신필름 배우 모집을 통해 발탁되며 강신영이란 본명 대신 신성일이란 예명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1960년 신상옥 감독 김승호 주연 영화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이래 조각같은 외모의 청춘스타로 사랑받으며 무려 507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흥행보증수표로 이름을 날렸다. '맨발의 청춘'(1964년), '별들의 고향'(1974년), '겨울 여자'(1977년) 등 숱한 히트작을 남겼다. 제작자, 감독으로도 활약하는 한편 다방면에서도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