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정수빈 각오 "지난해 전 경찰청에 있어, 올해는..." [KS미디어데이]

코엑스=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11.03 14:16 / 조회 : 4361
  • 글자크기조절
image
두산 정수빈 /사진=뉴시스



두산의 '원조 아기곰' 정수빈이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각오를 다졌다.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가 3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열렸다.

결국 두산과 SK가 격돌한다. SK는 넥센과 5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3승 2패로 앞서며 한국시리즈에 올랐다. 두산과 SK의 한국시리즈 1차전은 오는 4일 오후 2시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이날 미디어데이에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과 이용찬, 정수빈이 참석했다. SK 와이번스에서는 힐만 감독과 김광현, 김강민이 자리했다.

두산 정수빈은 "저희가 작년에 우승을 못 했다. 그해 제가 경찰청에 있었다. 올해에 제가 복귀했다. 우승 트로피를 되찾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