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미 "딸이 '엄마 고마워'라고 할 때 잘 살고 있다 느껴"(V앱)

이슈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8.10.31 21:48 / 조회 : 1838
image
배우 남상미 /사진=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배우 남상미가 딸 사랑이의 말을 들을 때 잘 살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고 밝혔다.

31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에서는 'RADIO APART X NAM SANG MI'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남상미는 "SBS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을 찍다 보니 '어떻게 잘 사는건가', '잘 살고 싶다'라는 생각이 진하게 들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잘 살고 있다는 것을 느낄 때는 딸 사랑이가 '엄마 고마워', '사랑이는 엄마가 좋아' 이런 말을 들을 때다. 이 말을 들으면 '내가 그래도 잘 하고 있는 거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남상미는 "드라마 촬영을 마치고 (집에) 복귀했을 때 신랑의 얼굴에서 숨길 수 없는, 가릴 수 없는 그런 미소를 봤을 때 '내가 필요한 사람이구나' 그런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또 남상미는 "양평, 시골에서 전원 생활을 하고 있는데 발바닥이 너무 아파서 집안에서도 런닝화를 신고 있다. 전원 생활은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자연이 주는 힐링, 거부할 수 없는 힐링이 있다"고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