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안현모, BTS 열혈팬.."통역 준비하면서 입덕"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10.29 16:16 / 조회 : 1111
image
/사진제공=KBS


기자 및 앵커 출신 통역사 안현모가 대세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열혈 팬임을 다시 한 번 고백했다.

오는 30일 오후 방송될 KBS 2TV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 출연한 안현모는 방탄소년단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안현모는 MC가 올해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통역과 관련한 질문에 "작년 겨울 '아메리킨 뮤직 어워드'와 올해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통역을 했는데, 두 번 모두 방탄소년단이 나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통역 준비를 하면서 어떻게 보면 입덕 비슷하게 한 셈이 됐는데, 국내 연예 면에는 아직 덜 알려진 어마어마한 내용들이 해외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을 알게 되면서 너무 신기하고 신세계가 열린 기분이었다. 글로벌 톱스타들이 나오는 엄청난 프로그램에 (방탄소년단이) 나와서 활약을 하고 있는 게 너무 신기하고 자랑스러워 주변 사람들에게 많이 얘기하고 다녔다"고 대답하며 방탄소년단에게 입덕한 계기를 밝혔다.

이에 MC가 "방탄소년단 멤버 중에 누구를 가장 좋아하는지?"라고 질문하자, 안현모는 "퀴즈를 맞히는 것도 진땀나는 일인데 이 질문도 너무 어렵다. 어느 한 친구만 꼽을 수 없다"며 일곱 멤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밖에 안현모는 북미정상회담의 동시통역, 외국어 공부 비법, 남편 라이머와의 신혼 이야기 등도 털어놓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