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문채원, 본방사수 부르는 촬영장 B컷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10.28 12:03 / 조회 : 5405
  • 글자크기조절
image
문채원 /사진=tvN


배우 문채원의 러블리 파워가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28일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연출 김윤철,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측은 문채원의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화제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고두심 분)이 정이현과 김금(서지훈 분) 두 서방님 후보를 우연히 만나면서 과거에 얽힌 비밀을 밝혀내는 코믹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공개된 사진 속 화사한 미소를 짓고 있는 문채원의 아리따운 자태가 극 중 선녀 선옥남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제대로 보여준다. 699년이 지나도록 여전히 순수하고 엉뚱한 면모를 그대로 간직하고 캐릭터의 특징을 십분 드러내고 있어 선옥남과 혼연일체 된 문채원의 연기 열정을 짐작케 한다.

뿐만 아니라 카메라를 향해 눈부신 미소를 짓는가 하면 있는 언제나 웃음을 잃지 않고 있어 그녀의 밝은 에너지가 더욱 돋보인다. 선녀 복장에 나비 머리까지 한 채로 대본에 집중하며 열의를 불태우는 순간마저 선옥남의 청초함이 그대로 묻어나와 시청자들의 기대지수를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이처럼 비하인드 컷 공개만으로도 대체불가 선녀미(美)를 제대로 선보이고 있는 그녀가 그려낼 선녀와 나무꾼의 비하인드스토리, 선녀님의 서방님 찾기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계룡선녀전'은 '백일의 낭군님' 후속으로 11월 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